본문 바로가기

POPUP LogoPOPUP

팝업건수 : 총 0

닫기 오늘 하루 열지 않기
KIT 톡톡기자단

Toward Public Health & Safe Society

문화 TALK

[문화 TALK] 대전 장태산자연휴양림에서 맞이한 가을

  • 작성자시스템
  • 조회수111
  • 등록일2021.12.16


가을은 짧아도 너무 짧죠?

어느새 성큼 밀려드는 바람과 추위에

옷깃을 여밉니다.

가을을 놓칠세라 서둘러 장태산

자연휴양림으로 향합니다.

장태산자연휴양림은 짙은 초록이 바람에

살랑이는 여름에 한 번 와본 적 있는데

이렇게 가을색 빛 감도는 감미로운

가을에 온 것 처음입니다.

게다가 이곳은 우리나라에서는 최초로

민간인이 조성한 휴양림이죠.




장태산 둘레길을 따라 전망대로 올라갑니다.

우리의 목적은 고개를 들어도 그 끝이

보이지 않을 정도로

키가 큰 메타세쿼이아를 보기 위해서입니다.

주차장에 차를 두고 전망대에 오르면

발아래 메타세쿼이아를 볼 수 있습니다.

다만 그만큼 오르막을 올라야 한다는 사실!

제법 오르막이 가파릅니다.

마음을 다 잡고 계단을 오릅니다.



이 메타세쿼이아의 시작은 한 개인으로부터

시작됩니다.

대전에 휴식 공간을 만들고자 했던 임창봉

선생이 20년 전 사비를 들여

20만 평이 넘는 장태산 일대에 20만 그루의

나무를 심은 것이 그 시초라고 합니다.

우리나라 최초의 민간 자연 휴양림입니다.




 

장태산자연휴양림 안을 걷다 보면

자꾸만 고개를 치켜들게 됩니다.

"어쩜 이렇게 높은지 하늘이 보이지

않을 정도야!"

왜 하필 메타세쿼이아 아를 이곳에 심었을까요?

메타세쿼이아는 수고 35m까지 잘하는

나무입니다.

그 메타세쿼이아 사이로 15m 높이의 스카이웨이가 이어집니다.



가을이면 짙은 색을 뽐내는 장태산

메타세콰이어길....

겨울이 오기 전 대전 장태산 자연휴양림을

추천합니다.